커뮤니티

흰색 라인

Community

[한국농어촌방송] 창원시 ‘찾아가는 갤러리: 예술마실’ 네번째 기획전
  • 창동예술촌
  • 2021.10.15 15:07:09
  • 53

    20일부터 마산역 광장서 ‘예술마중’이라는 테마의 아트배너 전시

    [한국농어촌방송/경남=차솔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오는 20일부터 11월 30일까지 이동형 전시프로젝트인 ‘찾아가는 갤러리: 예술마실’ 그 네 번째 기획전으로 마산역 광장에서 ‘예술마중’이라는 테마의 아트배너 전시로 많은 시민들과 만나고자 한다고 15일 밝혔다.

    ‘찾아가는 갤러리:예술마실’ 프로젝트는 지난 4월과 5월 진해솔라파크에서 ‘창동예술촌, 봄마실’, ‘부림공예촌, 일상의 선물’ 展을, 이후 9월에는 람사르문화관 갤러리에서 ‘주남의 풍경을 담다’ 展 총 세 번의 프로젝트를 추진한 바 있다. 마산역 광장을 찾아가는 전시 ‘창동예술촌, 예술 마중’ 展이 올해 마지막 프로젝트이다.

    기차역은 많은 시민들이 찾는 장소이다. 만남과 헤어짐이 있고, 마중과 배웅을 하는 곳이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장소성에 착안해 코로나 시대, 많은 시민들께서 마음껏 여행을 가지 못하는 상황 속에 ‘예술이라는 선물을 들고 당신을 마중 나간다’는 컨셉으로 기획된 전시이다. 마산역 광장에 들어서면 왼쪽 출입자 통행로 아케이드가 있다. 이곳에 창동예술촌 작가들의 작품을 아트배너의 형식으로 만들어 시민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드리고자 한다. 작품을 품은 아트배너가 바람에 나부끼게 만들어 자연스럽게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게 만들어 일상에서 예술작품을 보고 즐기는 기분 좋은 경험을 하게 될 것 이다.

    ‘찾아가는 갤러리 프로젝트’는 지속되는 코로나 상황으로 여행, 문화예술활동을 접하는 기회가 줄어들어 답답한 시민들에게 일상의 공간에서도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기회와 일상을 위로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하며 기획되었다.

    이정근 환경도시국장은 ‘찾아가는 갤러리: 예술마실’은 시민들이 직접 창동으로 찾아가지 않고도 창동예술촌 작가들의 예술작품을 일상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더불어 예술촌을 시민들에게 적극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된다. 마산역을 들리시면 잠시라도 예술작품을 보면서 행복한 일상충전의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솔 기자

    blank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