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흰색 라인

Community

[경남도민신문]창원시 '창동 1988' 복고풍 의상 체험프로그램 운영
  • 창동예술촌
  • 2021.05.02 13:14:48
  • 49

     


    5월부터…“창동, 그때 그 시절 감성에 젖어보세요”

     

     

    창원시는 29일 오후 2시 창동예술촌에서 창동의 옛 추억과 향수를 불러일으키기 위한 ‘창동 1988’ 문을 열고, 복고풍 의상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날 행사에는 정혜란 제2부시장, 박옥순 경상남도의회 의원, 박성원·전병호 창원시의회 의원, 나상호 창동예술촌 대표, 이정근 환경도시국장, 창원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창동 1988 체험공간은 창동의 번창했던 1988년도로 되돌아가서 옛 추억과 감성을 함께 나누자는 의미를 지닌 공간으로 창동예술촌을 찾아오는 방문객들에게 즐길거리를 제공하고자 마련하였다. 체험방법은 대여비 3000원(세탁비)을 내고 마음에 드는 복고풍 의상을 입고서 창동예술촌 골목을 즐기면 된다.

    본격적인 운영은 5월 1일부터이며, 예술촌 휴무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일 운영된다. 창동예술촌 활성화를 위해 (사)창동예술촌에서 관리·운영한다.

    정혜란 제2부시장은 “코로나 상황으로 모두 어려운 시기에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창동 1988에서 복고풍 의상을 입고, 옛 정취가 가득한 예술의 명소 창동에서 추억의 향수에 젖어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원태기자

    출처 : 경남도민신문(http://www.gndomin.com) 

     

     

    blank image